이글루스
삶이라는 모험

by 루디안
★ 메뉴릿 ★
★ 카테고리 ★
★ 최근 등록된 덧글 ★
장어구이님도 새해 복 많..
by 루디안 at 01/01
- ㅂ -)/ 새해 복 많이 ..
by 장어구이정식 at 01/01
5지 선다가 가능한 지문..
by 루디안 at 10/10
감사합니다. 수정했어요..
by 루디안 at 10/10
그런데, 제목에 '질문'이..
by madamlily at 10/10
정두언 어록으로 수능 ..
by 미친과학자 at 10/10
에구구... 이거 뭐 7~8..
by 멀대 at 05/17
어린 학생들을 가지고 정..
by 2steps at 05/17
멀대// 하필이면 스승의 ..
by 루디안 at 05/16
아하하... 저도 오늘 ..
by 멀대 at 05/15
★ 최근 등록된 트랙백 ★
wtf의 생각
by wtf's me2DAY
★ 라이프로그 ★
★ 메모장 ★
null
★ 이글루링크 ★
★ 이글루 파인더 ★

★ 태그 ★
rss

skin by 나드리
관능의 법칙 - 싱글즈 The 40대!!
관능의 법칙 - 싱글즈 그 뒤 10년 후 이야기
(내용 누설 있으니 조심하세요.)

30대에 정말 좋아했던 영화 중에 하나로 싱글즈를 꼽는다.
싱글즈를 만들었던 권칠인 감독이 다시 싱글즈의 엄정화와 함께 만든 영화이다. 싱글즈의 동미와 나난을 통해 매력적인 30살의 이야기를 만들었던 감독이 40대의 여성들 이야기를 성적인 코드를 '살짝' 집어넣어 만들어냈다. 능력있고 당당했던 커리어우먼인싱글즈의 동미(엄정화)가 10살을 더 먹었다면 관능의 법칙의 신혜(엄정화)가 되어 있을 것 같다. 나난(장진영)은 해영(조민수)과 미연(문소리)으로 변화한 것 같고... 여성을 이야기의 중심에 두고 그 나이에 어울리는 고민과 사랑 이야기가 나오는 구성은 이 영화가 싱글즈 2탄이라는 생각을 하도록 만들었다.

직장과 사랑이 얽히면서 힘들어 하는 신혜는 자신이 도와주던 남친에게 차이고 연하남이 접근하니 자신이 이용당하는 건 아닐까 고민하지만 결국 해피엔드. 남편과의 관계에 집착하는 미연은 남편의 비아그라 복용에 충격을 받고 바람피는 현장을 잡고, 클럽에서 젊은 남자가 따라오자 기뻐하지만 그 남자는 퍽치기범, 꼬이는 인생 같았지만 결국은 남편의 항복을 받는다. 해영은 결국 자신의 모든 것을 받아 줄 남자를 만나게 된다. 매력있는 여자들이 맞는 행복한 결말로 끝난다. 해영의 이야기는 웃음도 주지만 사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뱃살보다 더 싫은 걸 평생 달고 살게 됐어요"라는 대사에 가슴이 찡했다.

노출이 아니라 싱글즈를 이야기했다면 홍보에 더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나난과 동미는 정말 매력적인 캐릭터였으니까! 노출 장면은 영화 전반부에 몰려 있고 후반부가 감독이 진짜 하고 싶은 이야기였던 것 같다. 노출 수위도 그다지 강하지는 않고.

덧 내가 젊을 때 좋아했던 영화를 다시 떠올리게 해주었다. 베드신말고 세 여자의 이야기를 들으러 많은 사람들이 왔으면 좋겠다. 그럼 싱글즈의 50대 버전도 볼 수 있을 것 같다....
by 루디안 | 2014/02/13 23:59 | 트랙백
트랙백 주소 : http://airspray.egloos.com/tb/3454639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